이름 럭키
성별 여자
크기 소형견(3.9kg)
견종 푸들
중성화 O
예방접종 완료
구조장소 남양주번식장
특징 뽀뽀왕,에너자이저,애교쟁이,
교육 실내배변,
좋아해요 사람,핥기,소파 ,사람,사람,
싫어해요 목욕,혼자 있는 것,큰 소리,청소기,약 먹기,


구조배경
위액트는 개 사체 한 구와 다섯 마리의 개가 방치되어 있다는 제보를 받고 제보지로 향했습니다. 2년 만에 다시 남양주시 일패동의 한 번식장, 그곳은 시간이 멈춘 듯 예전과 다를 바 없는 풍경이었습니다. 지자체 담당 부서의 졸속 행정과 방치로 평생 뜬장에서 음식물 쓰레기로 허기진 배를 채우며 끊임없이 교배와 출산을 반복해야 했던 번식견의 삶은 조금도 나아지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위액트는 모든 아이를 구조하기로 했는데, 이 움직임을 눈치챈 번식업자는 밤중에 몰래 개들을 이동하려다 발각되었을 뿐 아니라, 주변 공터, 이웃집 마당, 집안 등에 은폐해 둔 모견과 자견 무리까지 추가로 발견해 구조했습니다. 끈질긴 설득과 회유 끝에 결국 파렴치한 번식업자의 소유권 포기를 이끌어냈고, 결국 동료단체 KK9과 협력하여 해당 번식업자 소유의 모든 개를 구조했습니다. 이렇게 #위액트럭키 는 드디어 인간의 탐욕이 만든 지옥 같은 번식업의 굴레에서 탈출해 새로운 세상을 마주하게 되었습니다.


성격
럭키는 빛도 잘 들지 않고 방치와 학대가 지속되는 열악한 환경에서도 따뜻한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방법을 기억하고 있었어요. 사람의 얼굴과 손발을 핥는 것을 아주 좋아하고 어떤 사람인지에 관계없이 함께 있다면 안정을 찾고 무릎에 올라가서 앉는 무릎강아지예요. 또 만져주는 것을 정말 좋아하는데 특히 배와 목 아래를 만져주면 세상 행복한 표정을 짓는답니다. 강아지 친구도 정말 좋아해서 먼저 다가가 인사하고 같이 놀자고 적극적으로 어필하는 성격입니다. 사랑만 받고 자랐을 것 같은 럭키에게 지옥같은 환경에서 오랜시간을 지내왔던 흔적을 볼 수 있는 부분이 하나 있는데 바로 분리불안입니다. 뜬 장에서 번식견으로 방치되었던 시간 동안 따뜻한 가족이 너무나 필요했었는지 임보가족들에게 꼭 붙어 있으려고 해요. 보호자를 많이 의지하는 만큼 보호자가 잠시 화장실을 가거나 눈앞에 보이지 않으면 불안해서 낑낑대고, 집을 비우게 되면 1시간 정도 짖고 하울링을 하기도 합니다. 럭키는 장난감을 아주 좋아하지는 않지만, 무언가 기분이 나쁘거나 심심할 때 바스락 소리가 나는 장난감을 물고 흔드는 것을 좋아합니다. 산책 할 때 뛰는 것을 좋아하며 걷기도 곧잘 합니다.


사람과의 친화력
사람을 아주 좋아해서 처음 보는 사람에게도 마음을 잘 엽니다. 남성보다 여성을 선호하기는 하지만, 안아주면 누구에게든 얌전하게 안겨있습니다.


개들과의 사회성
럭키는 구김살 하나 없이 자란 막둥이 강아지처럼 강아지 친구 모두를 정말 좋아합니다. 체구와 성격과 성별을 가리지 않고 대환영입니다. 오히려 강아지 친구를 만나면 너무 좋아서 흥분을 하는 경우가 있어 그 부분만 주의를 해 주시면 럭키는 누구에게든 사랑으로 다가갑니다.


고양이와 사회성
고양이와 함께 지내본 적이 없습니다.


활동량
산책을 좋아하여 낮/밤으로 해줄 수 있었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산책을 2번 이상시켜주지 않으면 장난감을 물어뜯는 등 스트레스 상황을 보일 수 있습니다.


털 빠짐/짖음
털빠짐은 거의 없는 편입니다. 목욕을 시켜줄 때도 털빠짐이 거의 없습니다. 짖음과 하울링은 혼자 있을 때 심한 편입니다. 사람과 있을 때는 짖거나 하울링을 하지 않습니다.


교육이 필요한 부분
럭키가 강아지 친구들을 아주 좋아하긴 하지만 극도의 흥분상태를 보이는 경우가 있어서 사회화 교육이 조금 필요해보입니다.
샤워의 경우 아이가 도망가지 않는 환경에서 다리부터 천천히 적셔줘야 하며, 드라이기를 무서워하기 때문에 최대한 소리가 작은 것으로 편안해 질 때까지 적응교육을 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건강 특이사항
귀에 염증이 있습니다. 현재 기관지 관련 문제로 기침을 하고 있어 관리가 필요합니다.


이상적인 가족
럭키의 과거를 몰랐다면 럭키는 그저 사랑둥이 막내 강아지로 느껴질 만큼 사람만 보면 꼬리펠러를 돌리는 강아지입니다. 눈치도 빨라서 몇 번의 반복교육만 하면 올라가지 말아야 할 곳에 올라가지 않고 하지 말아야 할 것을 하지 않을 수 있을 정도입니다. 럭키는 사람 음식에 대해 욕심이 없어서 냄새를 맡는 것 외에는 탐내지 않는 편입니다. 사료를 줄 때는 손으로 먼저 주고 일정시간을 두면 알아서 와서 먹습니다.
럭키는 분리불안이 있는 아이라 가족들이 많고 함께 시간을 많이 보낼 수 있는 가정을 만난다면 좋을 것 같습니다. 외출시간이 길어 혼자 있는 시간이 생기는 가정은 럭키에게 어려움이 있어 보입니다. 워낙에 강아지친구들을 좋아하지만 가정에서만큼은 단독견으로 사랑받는 것이 럭키의 깊숙이 숨겨둔 상처를 조금이라도 빨리 회복시켜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외부에서 나는 큰 소리에 대해서는 관대하지만 집 안 가전의 소리(청소기, 드라이기) 등은 두려워하기 때문에 집안에 있는 물건들을 천천히 잘 탐색할 수 있도록 해 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매일을 행복한 일들로 채워가고 있는 럭키와 이 세상 끝까지 함께 해줄 가족을 기다립니다.


더 많은 사진이나 영상
https://www.instagram.com/tags/luckyule_kim